게시판
– 질병후유장해보험관련 정보를 점검해보세요.
최근 삼성화재, 한화생명, 미래에셋생명 등의 주요 보험사들이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합니다.
국내 보험업계에서는 베트남의 낮은 보험 침투도나 높은 성장 잠재력을 보고 진출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국내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한 삼성화재의 베트남 법인은 작년 대비 28.7%가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베트남 시장의 가능성을 보였다고 합니다.
현재 베트남에서 한국계 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해상보험과 화재보험 등을 선보이고 있는데 지난해 베트남에 있는 전체 손보사 30개 중에서도 시장점유율에서 11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 한국계 기업뿐만 아니라 베트남 현지의 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영업을 진행하면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한화생명은 현지화 전략을 통해서 초기와 다르게 베트남 현지 인력을 채용하면서 점차 발전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미래에셋생명은 베트남의 프레보아 생명과 함께 통합법인 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을 출범시키면서 수입보험료 성장률이 4년동안 가장 높아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