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질병후유장해보험관련 정보를 점검해보세요.
총체적상환능력비율인 DSR 규제가 보험업계에서도 시범을 보일 것이라고 합니다.
이는 보험 역시 다른 금융업권과 규제에 차이를 두지 않고 풍선효과를 차단하며 여신심사 체계를 정착시켜 상환능력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DSR이라는 것은 가계대출 심사 과정에서의 차주의 총부채 상환능력을 반영하여 대출을 해주는 규제를 말하는데 총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누어 나타낸 비율입니다.
적용대상은 신용태출, 주택담보대출 등 보험업계에서 진행할 수 있는 모든 가계대출을 말합니다.

하지만 서민금융상품이나 300만원 이하의 소액 신용대출인 경우에는 신규로 취급할 때엔 고려하지 않는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계약담보대출이나 유가증권담보대출 등과 같이 담보가치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도 신규대출을 할 때 DSR규제를 적용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DSR은 소득을 산정할 때 증빙소득으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데, 여기서 말하는 증빙소득은 공공성이 강한 기관에서 발급한 근로, 연금, 사업, 기타소득에 대한 자료를 말합니다.
증빙소득으로 대출하지 않은 경우에는 인정소득을 통해서 진행을 하게 되는데 이것은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료 등을 통해 추정한 소득을 말합니다.

2018년 9월말부터 시범운행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하니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