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질병후유장해보험관련 정보를 점검해보세요.
지난해 보험업계의 불완전판매율이 집계되었는데 그 결과 현재 푸본 현대생명으로 사명을 변경한 현대라이프와 ACE손해보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불완전판매비율은 고객이 계약을 체결할 때 그 과정에서 중요한 부분을 빼먹거나 허위, 과장 등을 하여 고객의 판단을 흐트리고 오해하게 한 계약을 비율로 표현한 것입니다.
불완전판매비율이 높을수록 이러한 잘못된 방법으로 계약을 체결한 횟수가 더 많은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지난해 생명보험사 중에서 가장 많이 나온 현대라이프는 0.93%으로 평균 0.39%보다 훨씬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라이프의 뒤를 이어 KDB생명, PCA생명, 흥국생명, KB생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보험사에서는 ACE손해보험이 0.44%로 가장 많이 나왔는데 손해보험사의 평균 비율은 0.12%라고 합니다.
ACE손해보험의 뒤를 이어서는 삼성화재, AIG손해보험,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이 있었다고 합니다.

불완전판매는 보험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일이기 근절되어야 하기에 이에 대한 책임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