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불이익

음주운전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이상인 상태에서 운전을 하는 경우를 말하며 사람에 따라서 맥주 한 잔을 마실수도 있고 한 모금만 마셔도 위험할 수 있으니 절대로 해서는 안됩니다.


음주운전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적발만 되더라도 1회 적발 시 보험료가 10% 인상되고 2회에는 보험료가 20% 이상이 인상됩니다.


이러한 보험료 할증을 피하려고 보험가입자를 변경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에 보험료가 50%이상이 할증될 수 있으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음주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면 최대 400만 원의 사고부담금을 자신이 납입해야 하는데 신체적인 피해보장으로 최대 300만 원, 재산적인 피해로 최대 100만 원을 각각 부담합니다.


또한, 음주운전자 옆에 동승하여 탄 경우에도 산정 보험금에서 약 40% 정도를 감액한 금액을 보장받는데 이는 과속이나 난폭 및 졸음운전을 방치했을 때에도 추가로 10%에서 20%의 보험금이 추가로 감액되오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